🎯

클래스팅 AI로 교과과목 공부 기초부터 튼튼히!

메뉴
아이 새학기가 시작된 지도 벌써 한달 가까이 되어 가네요.
작년에는 코로나로 인해 (물론 지금도 계속되고 있지만 ㅜㅜ)
아이의 학습습관이 흐트러지지 않게 잡아주는 것이 중요했어요.
물론 쉽지 않았죠..
특히 저희 아이는 교과과목 사교육을 하고 있지 않아
집에서 매일 수학 문제집이나 영어 리딩을 조금씩 하고 있어요.
초등학교 들어가자 마자 짧은 시간이라도 집중 있게
그날의 할 일을 하는 습관을 갖게 하려고
저도 아이도 노력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이제 조금 자기 주도 학습이 가능해졌답니다.
하지만 이제 학년이 올라가면서
학습 난이도가 조금씩 높아지더라고요.
그래서 엄마표로 공부하고 있는 아이에게
도움이 될 만한 학습 프로그램을 찾아보게 됐어요.
그러던 중 “클래스팅 AI”를 알게 되었답니다.
맞춤 학습 클래스팅은 전국 학교 95%의
학습 데이터가 연동된 AI시스템이에요.
AI수학부터 전과목 AI 학습이 가능하답니다.
사이트에 들어가면 교과과정에 맞게
과목별로 동영상 강의가 올라와 있고
단원별로 게임을 활용해 재미있게 학습이 가능해요.
아이와 사이트에 접속하고 카테고리별로 둘러보았어요.
대략적인 프로그램 구성은 이렇게 되어 있어요.
주요 교과과목인 국어, 수학, 사회, 과학,
초등영어 등의 컨텐츠가 탑재되어 있는데
먼저 동영상을 통해 학습을 하고
배운 내용을 확인하는 형태로 수업이 진행돼요.
복습 과정은 게임형태로 구성되어 있어요.
요즘은 “게이미피케이션”이 교육 분야에도
많이 적용되어 있는 것 같아요.
가장 좋은 학습 방법 중 하나가
아이의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내어 학습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게임”을 접목한 학습 방법은
그 측면에서는 훌륭한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저희 아이는 국어과목 듣고 싶다고 했어요.
1단원을 클릭했더니 시를 통해
“감각적 표현”을 배우는 내용이 나왔어요.
아이는 학교에서 배운 내용이라면서 반가워했어요..
(다행히 학교 수업 잘 듣고 있구나!! 😉)
본인이 한번 들은 내용을 복습하다 보니
영상 속 선생님이 물어보는 말에 대답도 잘하고 재미있어 했어요.
다음은 수학수업!
수학 1단원은 덧셈과 뺄셈이었는데
이 단원은 먼저 테스트를 해 보고
싶다고 해서 단원테스트를 시작했어요.
해당 단원을 잘 이해했는지 테스트를 하는 건데
총 5문제 정도 풀게 되어 있더라고요.
아주 열심히 풀고 있네요.
문제보고 전자노트에 적어가면서 열심히 했답니다.
결과는~~
5문제를 모두 맞췄네요~
뿌듯한 지 저를 보고
문제 다 맞았다고 얘기 해 주더라고요^^
공부는 본인이 어떤 걸 알고 어떤 걸 모르는지
아는 것부터 시작이라고 하잖아요.
전 온라인 학습의 강점이 이 부분인 것 같아요.
본인이 알고 있는 부분은 넘어가고
모르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학습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덧셈 뺄셈 단원은 넘어가고
도형 단원을 공부하기로 했어요.
자기는 도형 단원이 좀 어렵다면서..
선분과 직선에 대한 강의 였답니다.
강의를 다 들으면 잘 이해하는지
확인하는 과정이 있어요.
이 부분에 앞서 언급했던
게이미피케이션이 적용 되어 있는데
아이가 게임의 레벨을 깨는 것 처럼
흥미롭게 홈스쿨링을 할 수 있어 좋았답니다.
강의가 다 끝나고 아이와 학교에서 배운 단원 중에
어려운 부분이 있으면 클래스팅을 통해
반복 학습을 하기로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아이도 재미있었는지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흥미로운 컨텐츠로 구성되어 있는 점 뿐이라
클래스팅의 가장 큰 강점 중 하나는 합리적인 비용인 것 같아요.
이렇게 주요 교과과목 수업을
다 들을 수 있는 비용이 월 2만원 정도이니..
다른 온라인 클래스 보다 훨씬 저렴하죠?
홈스쿨링을 하시는 부모님이라면
아이의 학년이 올라가면서 사교육에 대한 고민이 많으실거에요.
저 또한 그렇고요.
교과 과정이 어려워 지면서
엄마가 학습을 봐 주는데도 한계가 있고..
공부 봐주다 저도 모르게 “욱” 할 때도 있고요 ㅎㅎ
이런 고민을 가지고 계시는 부모님이라면
부담 없는 가격에 단계별 교과과정 학습이 가능한 클래스팅 한 번 알아보세요!

클래스팅 AI 이용 학생의 공부 성취감 비결!

다른 친구들은 어떻게 공부하고 있을까요?